Category : article

<스트리트뮤지엄> 변숙경 Byun Sook Kyung

변숙경 Byun Sook Kyung  <Daybreak diary> 展 2016.07.06~ 이성과 감정, 극단적인 예술의 경계 속에서 변숙경 작가는 선을 가르고 철물 덩어리를 자른다.  이탈리아의 미술학자이자 전문 미술비평가인 마우리지오 바니는 이러한 작가의 시도를 ‘윤리적-문화적 정교함이 완전히 주관적으로 현상적 자료를 설명하게끔 하는 이상적인 수단’이라고 평가했다.  이는 일정한 패턴의 거미줄에서 영감을 받았으나 곧 자연이 이루어낸 최고의 건축물로 치환되는 「거미집의 상징성」과도 어느 정도 통한다고 볼 수 있다. 변숙경 작가는 규칙적인 동심원 때로는 직선적인 모자이크의 조각들을 이성적으로 배치하며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다. 관람객은 일정한 규칙이 존재하는 기하학적 구조 안에서 […]

Inside the spider web

Inside the spider web The metallic geometries of Byun Sook-Kyung investigate the laws and energies of the universe to discover new dimensions. Investigating nature in order to re-read our ordinary life and to discovernew dimensions. The Korean artist Byun Sook-Kyung uses sculpture to re-write and to translate elements of nature in synthetic and strongly allusive plastic models that analyze in depth the concept of essence, of interior truth and of perception of the absolute. Under her hands the metal becomes […]

<국민일보> 철판을 자르고 잇고 ‘철의 여인’이 빚은 거미줄

<국민일보> 철판을 자르고 잇고 ‘철의 여인’이 빚은 거미줄… 기하학적 아름다움 선사하는 변숙경 展 서울 관훈동 인사아트센터에서 7일부터 12일까지 6번째 개인전을 여는 조각가 변숙경은 가히 ‘철의 여인’이라 부를 만하다. 철판을 자르고 색을 넣고 이어붙여 거대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일련의 과정을 보노라면 어디서 이런 힘이 생겨나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것은 곁눈질하지 않고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향한 집념과 열정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입방체의 표면을 가르거나 나누고 있는 직선들은 균열의 틈을 통해 긴장과 이완의 미학을 선사한다. 그가 붙인 작품 제목은 ‘새벽일기’. 작가는 2004년 개인전 준비를 위해 밤을 […]